세계 에이즈의 날

 

 

 

 

계 에이즈의 날

 

: 사회에서 증가하고 있는 HIV 감염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매년 121일을 세계 에이즈의 날로 지정했다. 이 날에는 에이즈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예방책을 전달하기 위해 여러 행사가 마련되고, 에이즈에 대한 편견과 오해를 없애기 위한 운동을 벌인다.

 

에이즈(Acquired Immune Deficiency Syndrome)?

 

 

 

 

 

 

후천성 면역 결핍증후군이라고도 불린다. HIV(human immunodeficiency virus,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는 에이즈를 발생시키는 원인 바이러스로, HIV가 몸 안의 면역세포인 CD4+ T-림프구를 감염시켜 파괴하므로 면역력이 감소하게 된다. 따라서 여러 감염성 질환이나 종양이 발생되기 쉬워지는데, 이런 질병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상태를 에이즈라고 부른다. HIV에 감염되었고 질환이 나타나지 않으면 에이즈가 아닌 HIV감염자이라고 부르게 된다.

 

 

에이즈 감염 추세와 원인

유엔 에이즈합동계획(UNAIDS) 통계에 의하면 전세계 매년 성인 신규 감염자는 감소하고 있다. 반면에 한국에서는 신규 감염자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고, 10년동안 감염된 사람이 2.6배나 증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누적되는 감염환자도 증가되고 있어 2016년에는 11439명에 이르렀다.

 

 

 

에이즈의 증상과 진단

 

에이즈의 증상은 감염 초기의 급성 HIV 증후군, 무증상 잠복기, 후천성 면역결핍증 시기로 나눌 수 있다.

 

 

 

 

 

감염 초기의 급성 HIV 증후군의 경우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3-6주 후에 감기와 비슷한 증상인 발열, 두통, 임파선 통증, 몸살증상, 관절통, 구토증상이 나타난다. 급성시기가 지나면 무증상인 잠복기가 지속되며, 이 기간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주로 4-10년 동안 유지된다. 증상이 나타나지 않으므로 환자 본인도 감염된 사실을 모를 수 있고 이 기간 동안 전파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무증상 잠복기 기간 동안에도 HIV가 지속적으로 CD4+ T-림프구를 파괴시키고 CD4+ T-림프구의 수가 200cells/㎣ 미만으로 떨어진 경우 각종 기회감염에 취약하게 된다. 이 때가 후천성 면역결핍증 시기로 각종 병적인 증상이 동반된다.

 HIV 감염은 혈액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다. 1차적으로는 선별검사가 진행되며 HIV의 항체를 확인하는 ELISA가 가장 대중적인 방법이다. 선별검사에서 양성으로 나타난 경우 최종 확인을 위해 확진검사를 진행한다. 이는 Western blot 방법을 이용하여 선별검사에서 위양성으로 나타난 경우를 걸러내기 위함이다.  대부분의 병원이나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특히 보건소에서는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고 익명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결과는 3-5일 소요된다. 검사를 받는 시기로는 마지막 성적접촉 12주 후에 받는 것이 정확성이 가장 높다.

 

에이즈의 치료

 최근에는 HIV의 증식을 억제하는 치료제가 개발되어 에이즈가 고혈압,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의 개념으로 대두되고 있다. 약물을 복용하여 CD4+ T-림프구의 수가 더 이상 감소되지 않는다면 어느 정도의 면역성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에이즈는 완치될 수 없으므로 약물을 꾸준히 복용하여 에이즈가 발생되는 것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의 guideline에 따르면, HIV 감염이 진단되면 바로 ART (anti-retroviral therapy; HIV 치료제)를 시작하는 것이 추천된다. ART 치료는 보통 세가지 종류의 약을 동시에 시작하여 약물에 대한 내성이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사용될 수 있는 ART의 종류는 6가지로, 다음과 같다.

 

 

작용기전에 따른 분류

속하는 약물

Nucleoside reverse transcriptase inhibitors (NRTIs)

abacavir, didanosine, emtricitabine, lamivudine, stavudine, tenofovir, zalcitabine, zidovudine

Non-nucleoside reverse transcriptase inhibitors (NNRTIs)

1세대: delavirdine, efavirenz, nevirapine

2세대: etravirine, rilpivirine

Integrase strand transfer inhibitors (INSTIs)

raltegravir, elvitegravir, dolutegravir

Protease inhibitors (PIs)

azatanavir, darunavir, fosamprenavir, indinavir, nelfinavir, saquinavir, tipranavir, lopinavir/ritonavir

Fusion inhibitors (FIs)

enfuvirtide

Chemokine receptor antagonists (CCR5 antagonists)

maraviroc

 

위의 표에 나타난 약물을 복합하여 HIV 감염을 치료하게 되는데, WHO에서는 tenofovir (NRTI) efavirenz (NNRTI)를 병용하고 여기에 lamivudine(NRTI)emtricitabine (NRTI)를 더한 3제요법을 치료의 시작으로 추천한다. DHHS ART guideline에서는 HIV 감염의 치료로 INSTI를 기본으로 하는 다제요법을 추천한다. NNRTIPI를 기본으로 하는 다제요법도 특정 경우에는 추천된다.

 기회감염으로는 B형 간염, 칸디다증, 결핵, 세균성 감염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질병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적절한 약물치료를 함께 해주어야 한다.

 

에이즈의 예방

 HIV의 감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만약 산모가 HIV 감염자인 경우에 임신 2기부터 ART치료를 한다면 태아의 감염확률이 1% 이하로 떨어진다. 의료인은 피를 뽑은 주사바늘에 찔리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주된 감염경로인 성적접촉에 의한 것을 예방하려면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

 

에이즈에 대한 인식 변화가 필요

 질병관리본부의 자료에 따르면 201710월말 기준 우리나라에서 연락이 불가한 HIV 감염인은 5.5%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에서는 지역보건소에 실명등록을 한다면 HIV 감염에 대한 치료를 90%를 지원해주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치료를 받기 거부하는 환자들이 있는 것이다. 사회적 인식 때문에 자신이 HIV에 감염되었다는 것이 알려지는 것을 꺼려하기 때문일 것이라는 목소리가 많다. 치료를 받으면 면역력이 유지되므로 길게 생존을 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받지 않는다는 점에서 사회적 편견을 없애는 데에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따라서 121일에는 국민의 HIV 감염이나 에이즈에 대한 인식을 바꿔 환자들이 보다 자유롭게 치료를 할 수 있는 사회를 조성해 주어야 한다. 이제는 치료법이 개발되어 에이즈 환자들도 수명을 정상적으로 유지할 수 있으므로 더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해졌다. HIV 감염 발생률이 점차 증가되는 만큼 예방법도 알려져야 하고, 검사를 통해 전파를 낮출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World AIDS day

 

: In order to inform many people about the growing number of HIV infections in our society, December 1st is designated as World AIDS Day. On this day, several events are organized to convey accurate information and preventive measures on HIV / AIDS, and campaigns are held to eliminate prejudice and misunderstandings about AIDS

 

What is AIDS?

 

AIDS stands for Acquired Immune Deficiency Syndrome. HIV (human immunodeficiency virus) is the virus that causes this disease. It infects the immune cell, CD4 + T-lymphocyte, in the body and destroys the immune system. Therefore, an immunocompromised patient is likely to develop a number of infectious diseases and tumors, and when the signs and symptoms appear, we call this state “AIDS”. If you are infected with HIV and the disease does not appear, you are referred to as an HIV infected person.

 

 

AIDS Infection Trends and Causes

 

According to UNAIDS (The Joint United Nations Programme on HIV and AIDS ) statistics, adult new infections are decreasing worldwide each year. On the other hand, in Korea, the number of new infections is increasing year by year, and it is recorded that the number of infected people increased 2.6 times during 10 years. Accumulated infections are also increasing, reaching 14,139 in 2016.

AIDS transmission pathways include sexual contact, blood transfusion, and transmission from mother to newborn. Although the likelihood of AIDS infection through transfusions, blood, and maternal blood is higher than the former one, infection of AIDS by sexual contact is the leading cause of infection in most of the world. It is also found that men are 12 times more likely to be infected than women. In 2016, one third of newly infected AIDS patients are in their 20s. This is because men are more likely to be sexually contacted than women, and people can be easily diagnosed with blood test which are widely available nowadays.

 

 

Signs and symptoms of AIDS and diagnosis

 

There are 3 phases in HIV infection; acute HIV syndrome, clinical latency, and a period when symptoms of AIDS occur. In acute HIV syndrome, the virus has infected the host for 3 to 6 weeks, and people can have fever, headache, lymphadenopathy, somatic symptoms, arthralgia, and vomiting symptoms which are similar to the signs of colds. After an acute phase, asymptomatic latent period lasts for 4 to 10 years, and this period varies from person to person. Since it is an asymptomatic period, the patient may not be aware of the infection and the possibility of spreading during this period increases. Even during clinical latency period, HIV is continuously susceptible to various opportunistic infections if it destroys CD4 + T-lymphocytes. If the number of CD4 + T-lymphocytes falls below 200 cells /, this is when we call AIDS and the patients are accompanied by various pathological symptoms.

 

HIV infection can be diagnosed through blood tests. ELISA is the most popular method of screening for antibodies of HIV. If the screening test shows a positive result, then we can proceed to a confirmation test for final diagnosis. This is to screen out the cases of false positives in the screening test by utilizing the Western blot method. Most hospitals and public health centers offer the blood tests, and people can get the blood test at the public health centers for free. The result takes 3-5 days. It is most accurate to receive the test after 12 weeks of the last sexual contact.

 

Treatment of AIDS

 

In the era of widely available anti-retroviral therapy (ART), HIV infection is commonly recognized as a chronic disease that can be successfully managed on a long-term basis. If the number of CD4 + T-lymphocytes is managed by ART, immunity can be maintained. However, since AIDS cannot be cured, it is important to take the medications regularly to prevent the development of AIDS.

According to the current guideline, it is recommended to start ART (anti-retroviral therapy) as soon as HIV infection is diagnosed. ART therapy can be usually started with the co-medication of 3 types to prevent resistance. There are six kinds of ART that can be used.

 

Based on mode of action

medications

Nucleoside reverse transcriptase inhibitors (NRTIs)

abacavir, didanosine, emtricitabine, lamivudine, stavudine, tenofovir, zalcitabine, zidovudine

Non-nucleoside reverse transcriptase inhibitors (NNRTIs)

1st : delavirdine, efavirenz, nevirapine

2nd: etravirine, rilpivirine

Integrase strand transfer inhibitors (INSTIs)

raltegravir, elvitegravir, dolutegravir

Protease inhibitors (PIs)

azatanavir, darunavir, fosamprenavir, indinavir, nelfinavir, saquinavir, tipranavir, lopinavir/ritonavir

Fusion inhibitors (FIs)

enfuvirtide

Chemokine receptor antagonists (CCR5 antagonists)

maraviroc

 

The combination of tenofovir (NRTI) and efavirenz (NNRTI) combined with lamivudine (NRTI) or emtricitabine (NRTI) is the recommended regimen of WHO. The DHHS ART guideline recommends multidrug therapy based on INSTI for the treatment of HIV infection. Multidrug therapy based on NNRTI or PI is also recommended in certain cases. HIV infected patients are vulnerable to opportunistic infections such as hepatitis B, candidiasis, tuberculosis,and bacterial infections. If these diseases occur, appropriate medication should be provided.

 

Prevention of AIDS

 

It is important to be careful not to be exposed to HIV infection. If the mother is HIV-infected, the probability of infection to the fetus drops to less than 1% if the mother is treated by ART starting from the second trimester. Medical personnel should be careful not to be poked by needles that are used to draw blood.Condoms should be used to prevent sexual contact.

 

The need to change perception of AIDS

 

 

According to data from the CDC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5.5 percent of HIV-infected people are unable to be contacted in Korea by the end of October 2017. In Korea, if HIV patients register their name to a local health center, they are able to pay for only 10% of their medications, but there are some patients who refuse to get the treatment. This may be due to the negative perception of HIV infections, so people are reluctant to inform anyone that they are infected with HIV. It is thought that government efforts should be taken to eliminate the social prejudice so that the patients can receive the treatment without hesitation.

Therefore on December 1st, people should change their perception of HIV infection and AIDS,

 

and create a society where patients can freely get their treatment. Nowadays, getting appropriate medications is important to since the treatments have been developed to keep HIV patients in their normal life span. As the incidence of HIV infection gradually increases, preventive measures must be acknowledged to more and more people and efforts should be made to lower the frequency of infection through screening.

 

 

 

 

 

 

 

 

 

 

 

 

 

 

 

티스토리 툴바